항공정비사_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왼쪽메뉴로 바로가기

퀵메뉴 모음

  • 모집일정
  • 지원자격
  • 전형순서
  • 입학상담
  • 원서접수
  • 블로그
  • modoo

top 상단으로 이동

미래 항공산업의 메카, 충북! 항공교육의 시작은 충청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항공사 취업의 경쟁력! 탄탄한 취업연계시스템!

항공교육의 요람! 충청대학교 평생교육원 항공조종사, 항공정비사 과정

학습자 맞춤형 학습설계! 충청대학교 평생교육원 항공조종사, 항공정비사 과정

대학과 동등한 교육환경! 대학의 낭만과 항공인의 자존심이 함께하는 곳~

여러분의 미래를 밝히는 등불! 충청대학교 평생교육원 항공조종사, 항공정비사 과정

공지사항

항공정비사_공지사항 상세보기
작 성 자 관리자 조회 455 작성일 2017년 12월 20일 (수) 오전 10시 22분 37초
제목 [뉴스] 국토부, ‘18년 항공 MRO 사업 착수로 일자리 2만개 창출

- 항공 MRO 사업자로 KAI 선정, 지역경제 및 국가균형발전 기여

 

국토교통부는 12.18일 개최된 항공정비(MRO) 사업계획 평가위원회* 심의결과**를 토대로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하 ‘KAI’)을 정부지원 항공 MRO 사업자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 민관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대학, 연구원, 민간업체, 회계사, 변호사, 공무원)
** 사업수행능력, 정비수요확보, 투자계획, 사업추진전략, 사업실현가능성, 부지·시설 등 6개 평가분야에서 우수 판정

평가위원회는 KAI가 항공기 제조사로서 MRO를 위한 시설, 장비보유 및 해당 지자체의 사업부지 저리임대 등 MRO 사업추진 기반이 충분하고, KAI가 군용기 정비경험과 함께 국적 항공사가 가장 많이 운용하고 있는 B737 항공기의 개조 경험 등도 있어 민·군 항공기 정비업 경영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비록 사업부지가 지리적으로 편중된 사천시에 위치해 있으나, 주변에 항공우주산업단지가 있고 항공관련 협력업체도 60여개가 입주해 있어 MRO 클러스터 형성을 위한 입지조건도 우수한 것으로 판단하였다.

* 독일 루프트한자테크닉, 미국 AAR, 일본 ANAM 등 선진국의 MRO 전문기업도 관련 협력업체가 입주해 있는 지방도시(함부르크, 오클라호마, 오키나와)에 MRO단지 조성

또한 정부지원 이외에 투자금융사 등 다양한 출자기관* 확보와 함께, 국내 LCC 물량 및 국내외 군용기 정비물량** 수주 등을 통해 ‘26년부터 순이익이 발생하는 등 사업성도 있다고 판단하였다.

* (국내) 하나금융투자·현대위아·제주항공·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등 4개사
(해외) 美 AAR, Unical 등 2개사
** (한국) P-3C, T-50, KT-1, K-UH, F-5 등, (미국) F-16, F-15 등

국토교통부는 해외 의존도가 높은 국적 항공기 정비의 내수전환*과 국내 항공 MRO 산업육성을 위해 3단계 추진전략을 마련(’15.1월)하고 다각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 ‘16년 기준, 국내 정비수요(1.9조원)의 48.6%(0.94조원)가 해외정비
** MRO 자립기반 확충(1단계) → 전략산업화(2단계) → 해외시장 진출(3단계)

그간 국내 MRO 투자확대를 위한 외국인 지분참여 제한폐지(‘16.3월 항공사업법 개정), LCC 안전확보를 위한 정비격납고 신축(인천공항, ‘16.12, ㈜STK), 엔진부품 수리기술 개발(’17.6, 대한항공) 등 1단계를 완료하고, 정부지원 전문 MRO사업자 선정 등 2단계를 추진 중에 있으며, 금번 사업계획 평가를 통해 정부지원 사업자로 KAI를 선정하게 되었다.

KAI가 계획대로 ‘18년 항공 MRO 전문기업 설립 시 ’26년까지 2만여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수입대체 1조68백억원, 생산유발 5조4천억원 등 경제적 효과도 발생된다.

* KAI 직·간접고용 5,600여명, 관련 협력업체(기계·판금 등 임가공업, 부품제조업, 탄소복합재 제조·수리업 등) 14,000여명

아울러 항공기 정비의 국내 전환으로 항공업계가 절감할 수 있는 기회비용*도 연간 약 440억원에 이를 것으로 판단되고, 항공기·엔진·부품 등 정비체계 구축을 통한 부품제조업 등 항공기 제작산업과의 동반 성장도 유도할 수 있는 등 유무형의 경제적 창출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 해외정비 1회당 발생하는 손실비용 : 약 2.86억원(매출손실, 연료비, 인건비 등)

특히 KAI를 중심으로 MRO 클러스터가 조성될 경우 진주·사천 등 경남 서남부지역이 미국 오클라호마나 싱가폴* 등과 같은 MRO 산업 중심지로 성장하여 국가균형발전의 촉매제 역할도 하게 될 것이다.

* (오클라호마) 민/군 MRO단지 조성, 500여개의 MRO·부품업체 등 밀집
** (싱가폴) 창이공항에 항공우주산업단지 조성, 100여개의 MRO·부품업체 등 입주

향후 KAI는 한국공항공사, 참여업체 등과 함께 MRO 전문기업을 설립('18.3월)하고, 정비인력채용 등 사업 준비를 완료(‘18.10월)한 후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비조직인증(‘18.11월)을 받아 사업을 착수(‘18.12월)할 계획이며, 2019년까지 미국(연방항공청) 등 해외항공당국의 정비능력인증도 받아 해외물량을 수주하는 등 국제경쟁력도 조기에 갖출 방침이다.

前 인하대총장 박춘배 교수는 “금번 MRO 사업자 선정은 정부, 기업, 지자체의 노력으로 이뤄낸 고무적인 성과로 그간 대형항공사 중심의 자가 정비체제에 머물렀던 국내 MRO 산업이 전문 MRO 기업 중심의 글로벌체제로 전환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했다는데 그 의의가 크고, 우리 항공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하였다. (끝)

 

원본 :

http://news.airportal.go.kr/article/selectArticleView.do;jsessionid=8574B71BA5200C0BBF313D383AA9F282?newsSeq=52109&newsType=NEWS_01

이전글 [공지]2018학년도 신입생 입학식 및 오리엔테이션 안내
다음글 [공지] 2018-1 생활관 신청